AHF는 COVID-19와의 전쟁을 선포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In 글로벌, 글로벌 추천, 뉴스 줄리 파스콜트

19만 명이 사망한 COVID-2.4 팬데믹이 시작된 지 2년이 된 지금,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사회적, 경제적 피해의 규모는 세계 대전 수준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SARS-CoV-XNUMX를 퇴치하는 막대한 과업에 필적할 만큼 필요한 돈, 물자, 대중의 지원을 받아 인류의 생존을 지키기 위해 전쟁을 벌일 때가 왔습니다.


팬데믹에 단절되고 조정되지 않은 방식으로 대응하려는 시도에는 내재된 약점이 있으며, 그러한 단편적인 접근 방식의 일일 비용은 슬프게도 인간의 삶에서 측정됩니다. 이러한 단편적인 접근 방식의 예는 다음과 같습니다. 유엔(UN)과 안전 보장 이사회의 통일된 리더십 부족, 백신 민족주의, 보호 장비 비축, 일부 국가의 의약품 특허에 대한 타협 또는 중요한 과학적 데이터 공개 거부에 이르기까지 . 분열된 세계는 이 전투에서 이길 수 없습니다.

“국제사회 전체가 이 팬데믹을 치열한 총격전인 것처럼 다뤄야 합니다. 폭탄이 공중에서 터지지는 않지만 수백만 명이 병에 걸리고 죽어 가고 있으며 현재 우리는 전쟁에서지고 있습니다.”라고 AHF 회장 Michael Weinstein이 말했습니다. “예방은 일관성이 없습니다. 진단이 부적절합니다. 접촉 추적 및 격리는 소수의 장소에서만 발생합니다. 게놈 검사는 빈혈입니다. 자금이 매우 부족합니다. 정보가 자유롭게 공유되지 않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 수준이 안타깝습니다. 변형이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계는 위협의 규모에 대해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습니다.”

COVID-19에 대한 "전쟁 선포"의 목적은 문자 그대로의 대응을 군사화하려는 것이 아니라 군대의 효과적인 조직 및 조정 원칙을 차용하여 건전한 공중 보건 전략을 강화하기 위한 것입니다. 생명을 보호하고 위험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군대는 사람과 장비를 필요한 곳으로 신속하게 이동시키는 방법과 동시에 군대를 지원하고 공급할 수 있도록 복잡한 조정 시스템을 배치하는 방법에 대한 지식과 기술을 연마했습니다.

“COVID-19는 제XNUMX차 세계 대전 이후 그 어떤 전쟁보다 매년 더 많은 사망자를 발생시켰습니다. 즉, 이 대유행은 세계 대전과 맞먹는 비율에 도달했지만 인류 역사상 다른 ​​어떤 전쟁보다 더 많은 국가에서 사망률이 더 높았습니다. 마이애미 대학. “UN과 WHO[세계보건기구]는 그 자체로 제XNUMX차 세계대전의 유산입니다. 그들은 세계대전으로 인한 인명 및 위생 재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미래의 전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전체 시스템을 다시 개혁해야 할 때입니다.”

치명적인 전염병과의 투쟁에도 적용할 수 있는 분쟁 상황에서의 군사 전략의 성공은 명확한 최종 목표와 진행 지표를 식별하고, 대중의 지원을 동원하고, 통합된 지휘 및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신뢰할 수 있고 시기적절한 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하는 데 달려 있습니다. 인텔리전스, 반응적이고 적응 가능한 물류 및 공급망 배치. 유감스럽게도 지금까지 이러한 전략적 요소는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수준으로 부족했으며 이는 지금까지 COVID-19에 대한 단합되고 결과적인 조치를 취하지 못한 강력한 글로벌 기구인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의 교착 상태로 가장 극명하게 드러납니다. XNUMX.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돈 없이는 이길 수 없다는 것입니다. 불행하게도, 코벡스 시설 개발도상국에 충분한 백신을 공급하는 것은 엄청난 노력이었습니다.

Weinstein은 "세상은 더 이상 부정 속에서 살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이제 준비에 실패한 결과를 직접 목격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적과 싸우기 위해서는 결단력 있는 접근과 마음가짐이 필요합니다. 세계가 힘과 절대적인 결의로 뭉칠 때까지 우리는 이 얼굴 없는 침략자에게 계속해서 자리를 내줄 것입니다.”

AHF, 3월까지 매일 19만 개의 미국 COVID-XNUMX 백신에 대한 뉴스 찬사
AHF, 중국이 초기 COVID 데이터를 깨끗이 정리할 것을 요구하는 Biden 행정부의 요청 지지